Login  /  Logout
오렌지카운티 한인회뉴스
  • Posted by kafoc Count: 62 08/12/19
선거운동 팻말절도 혐의로 일부 주민들이 제기한, ‘박영선 시의원 리콜추진’ 결국 승인

2019-07-16 (화)

▶ 부에나팍 시정부 통보

지난해 부에나팍 시의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됐지만 선거 캠페인 당시 상대 후보의 선거운동 팻말을 절도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써니 박(한국명 박영선) 부에나팍 1지구 시의원에 대한 주민들의 리콜(주민 소환) 서명이 공식적으로 시작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부에나팍 일부 주민들이 써니 박 의원에 대한 소환 운동을 추진해 온 가운데 부에나팍 시정부 사무국은 써니 박 시의원 소환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부에나팍 주민 마빈 아세바스가 신청한 리콜 청원서에 대해 이를 승인한다고 지난 11일 통보했다고 밝혔다.

부에나팍 시의 주민 소환 규정에 따르면 청원서가 접수 승인된 후 90일 이내에 지역구 내 유효 유권자 1,877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 시에 제출하면 소환을 위한 리콜 투표를 실시할 수 있다.
 
부에나팍 시 사무국의 애드리아 히메네스 서기관은 “주민들이 리콜에 필요한 충분한 서명을 받아서 시에 제출하면 오렌지카운티 선거관리국의 검증 과정을 거치게 된다”며 “서명에 아무런 하자가 없으면 리콜 찬반을 묻는 주민 투표를 실시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 시의원에 대한 소환 운동 추진 측이 오는 10월9일까지 1,877명 이상 유권자들의 서명을 받게 되면 실제로 리콜 투표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히메네스 서기관에 따르면 실제로 박 시의원에 대한 리콜 투표가 실시될 경우 찬성표가 51% 이상 나오면 리콜이 통과돼 박 시의원이 시의원 직을 잃게 되고, 그렇지 않으면 박 시의원은 그대로 현직을 유지하게 된다. 또 리콜 투표가 실시될 경우에는 만약 박 시의원이 리콜될 경우에 대비해서 새 시의원 선출 투표도 함께 실시하게 된다.

그간 부에나팍 시의회에서는 박 시의원의 소환을 주장하는 측과 박 의원 측이 팽팽히 맞서면서 논란이 이어져 왔다.

박 시의원에 대한 소환 운동을 하고 있는 일부 주민들은 작년 선거 캠페인 기간 중 팻말 절도사건 등을 비롯해 4~5가지 이유를 들어서 리콜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박 시의원 측은 이같은 소환 운동이 지난 선거에서 박 후보에게 패배한 버지니아 본 전 시장을 지지하는 몇몇 측근들이 시도하고 있다며, 이는 선거 결과 불복에 다름 아니라고 비판하고 있다.

박 시의원의 동료인 코너 트로트 시의원은 “한인에 대한 인종차별적인 것으로, 이같은 의도로 추진하는 리콜에 대해 주민들의 세금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리콜 추진을 비판한 바 있다.

박 시의원을 지지하는 한인들을 포함한 ‘부에나팍 제1지구 주민 일동’ 그룹은 15일 소셜 미디어 메시지를 통해 리콜 주동자들이 박 시의원의 의정활동과 시 전체의 행정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인들에게 “리콜 서명을 받으러 와도 한인들은 절대 문을 열지 말고, 리콜 페이퍼에 서명하지 말아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오렌지카운티 검찰은 써니 박 시의원이 지난해 10월19일 자신을 비난하는 내용을 담은 선거운동 팻말 12개를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남성 1명과 함께 뽑아 제거했다며 경범 절도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었다.

오렌지카운티 수피리어코트에 따르면 이에 대한 재판은 오는 8월1일 오전 8시30분 사전심리에 이어 19일 오전 8시30분 배심원 심리가 열릴 예정이다. 

<문태기 기자>

링크 : http://www.koreatimes.com/article/20190715/1258294
List   




Korean American Federation of Orange County
9876 Garden Grove Blvd. Garden Grove, CA 92844 U.S.A.
TEL. (714)530-4810 •  FAX. (714) 530-3027
COPYRIGHT © 2019 KOREAN AMERICAN FEDERATION OF ORANGE COUNTY All RIGHTS RESERVED